메뉴 건너뛰기

Introduction

jsc.jpg

 

Junior Scholar Club

 

Junior Scholar Club (이하 JSC)는 2000년에 설립된 연세대학교의 대표적인 학술동아리입니다. 

경영학과 69학번 김정수 동문의 기금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전문성을 배양합니다

학자양성과 관련분야 연구인력 지원을 위해 정기적 세미나와 문화활동 및 교환학생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학부생의 기초적인 교양 뿐만 아니라 심화적인 학습을 돕고 있으며, 희망하는 학생들의 석/박사 과정으로의 진로를 돕고 있습니다.

 

통섭을 지향합니다.

현재 약 80여명의 학생들이 4개의 챕터로 나뉘어 15분의 지도교수님의 지도 및 자문 아래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전공영역 내에만 머물던 기존학회들의 문제점들을 극복하기 위해 각기 다른 전공의 학생들이 모여 전공분야의 배경지식을 가지고 참여하고 있으며 학생 중심의 연구를 바탕으로 학문간의 대화와 연계분야의 통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Be the JSCian

JSC는 장차 국내/외 유수 대학원과 박사과정에 진학할 수 있는 기본소양을 함양한 학부생들을 길러내고 동문(졸업생), 지도교수, 회원 상호간의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며 사회적 이슈에 대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연세대학교 내의 아카데미즘의 진흥을 위해 함께하실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jscbiz.jpg

 

JSC Business Chapter

 

JSC Business Chapter (이하 JSC Biz)는 JSC의 상위챕터로서 JSC Finance Chapter를 모태로 하고 있으며 경영학의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있고 학술적으로 더 깊이 있는 경영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들이 모인 동아리입니다.

 

Great Communication with Professors

JSC Biz는 경영학의 재무, 회계, 마케팅, 매니지먼트, ODI 각 분야의 지도교수님 총 일곱 분께 지도를 받고 있습니다. 박상용 교수님(재무), 엄영호 교수님(재무), 한재훈 교수님(재무), 윤대희 교수님(회계), 박세범 교수님(마케팅), 배성주 교수님(ODI), 김지현 교수님(매니지먼트)이 학회 활동에 많은 도움을 주고 계십니다. JSC 안의 다양한 행사에서 교수님들과 만나 커리어와 경영학에 관해 이야기할 기회가 주어지며, 어느 학회보다도 활발한 소통이 이루어집니다.

 

Academic and Career Preparation

위클리 세미나에서는 재무, 회계, 마케팅, 매니지먼트, ODI 등 다양한 세부 분야의 가장 원론적인 내용을 다룬 논문을 한 주씩 다룹니다. 그뿐만 아니라 소모임 활동에서는 각자 흥미 있는 세부 분야별로 모여 그 분야의 문헌 연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실제 논문을 작성합니다. JSC 활동을 통해 다양한 세부분야를 탐색하고 탐구함으로써, 스스로 커리어를 더 고민하고 신중하게 결정을 내릴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Official Support from Yonsei & YSB

매년 가을학기에 JSC 전체 포럼을 열어, 작성한 논문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를 갖습니다. 이 포럼에는 JSC Biz뿐 아니라, JSC의 다른 상위챕터인 경제챕터와 인문사회챕터, 그리고 하위챕터인 Preparatory 챕터도 참여하여 더 다양하고 깊이 있는 포럼을 추구합니다. 또한, 해외 필드 스터디를 통해, 직접 연구를 설계하여 해외에서 수집한 생생한 자료를 토대로 논문을 작성해볼 기회를 적극적으로 지원합니다(미국, 영국, 핀란드 등).

 

Outstanding Alumni

학계와 기업에서 젊고 실력 있는 인재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많은 Alumni가 Harvard University, Columbia University 등 국내외 유수 대학원 석/박사 과정에서 연구를 계속합니다. 이 외에도 한국산업은행, BNP Paribas, Goldman Sachs, 삼성전자 등에서 탐구한 경영학적 지식을 실무에 적용하여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고 있습니다. 특히 JSC Biz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김지현 교수님, Harvard Business School 유고운 교수님, 그리고 KAIST 정혜진 교수님 등을 배출하여 뛰어난 인재들의 산실임을 인정받고 있습니다.